삼성전자 1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 LG전자 올레드 TV 출하량 역대 최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글로벌 TV 기장 상위 5개 브랜드 점유율 추이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세계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2.9% 점유율로 1위를 유지했다. LG전자는 같은 기간 올레드 TV 출하량 92만4600대로 역대 1분기 가운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네오 QLED TV.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 네오 QLED TV. [자료:삼성전자]>

24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작년 동기와 같은 32.9%, 수량 기준 22.5%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전 분기에 비해서 금액 기준 5.2%포인트(P), 수량 기준 4.7%P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까지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지킨 삼성전자는 1분기 시장이 코로나 팬데믹 펜트업 수요가 주춤하면서 작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호실적을 냈다. 1분기 글로벌 TV 시장은 금액 기준으로 6.3% 감소한 256억7500만달러, 수량 기준으로 4.3% 감소한 4907만대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네오 QLED 8K를 앞세운 QLED의 꾸준한 성장과 초대형·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로 경쟁사들과 큰 격차를 보였다. 올해 1분기 세계 시장 QLED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330만대다. 삼성전자는 이 가운데 76%가량인 252만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대비 25% 증가한 수치다. 삼성 QLED는 2017년 이후 5년 만에 누적 판매 2800만대를 넘었다. 2분기까지 3000만대를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40.7% 점유율을 보였다. 이는 2~4위 점유율 합보다 많은 수치다. 삼성전자는 80형 이상 시장에서는 더 격차를 벌려 금액 기준 48.1% 점유율을 올렸다.

삼성전자 1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 LG전자 올레드 TV 출하량 역대 최대

LG전자 최상위 프리미엄 라인업 'LG 올레드 TV'는 역대 1분기 출하량 기록을 새롭게 썼다. 1분기 LG 올레드 TV 출하량은 92만4600대다. 역대급 성장을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17% 늘어난 수치며, 역대 1분기 출하량 가운데 최대치다.

올레드와 LCD를 포함한 LG전자 전체 TV 출하량은 619만3600대로 나타났다. LG전자 1분기 TV 시장점유율은 금액 기준 17.7%다.

LG 올레드 에보. [자료:LG전자]
<LG 올레드 에보. [자료:LG전자]>

LG전자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62.2%를 차지했다.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속 성장이 전망된다.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 TV 출하량이 8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올레드 TV 판매 브랜드는 21곳으로 늘어났다. 올레드 TV 인기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시장 확대에 속도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세계 TV 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금액 기준 50.6%로 과반을 차지했다. 점유율 25.9%로 뒤를 이은 중국과 격차는 두 배에 달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