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바이든 美 대통령 만난다…"反아시아 증오범죄 논의"

방탄소년단이 미국 백악관 예방을 통해 문화·예술적 소통과 아시아계 차별금지 등 범 지구적 메시지를 새롭게 제시한다.

27일 빅히트뮤직 측은 방탄소년단이 오는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다고 밝혔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의 백악관 방문은 '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 도서 원주민 유산의 달(AANHPI Heritage Month)'을 맞이한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이번 방문은 명실상부한 K-컬처 대표사절로서의 이미지와 함께 지난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뉴욕) 연설자로 나선 바 있는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영향력과 위상을 일깨우는 바가 될 전망이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또한 유니세프와 함께하는 'Love Myself' 캠페인을 비롯해 'BLM(Black Lives Matter)' 캠페인 참여, 'StopAsianHate' 지지 메시지 등에 동참해왔던 방탄소년인 만큼,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전역에 인류애적 메시지를 새롭게 공감케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도 여겨진다.

빅히트 뮤직은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백악관에 초청을 받아 큰 영광이다. 방탄소년단이 한국 아티스트를 대표해 백악관을 예방해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는 만큼 포용과 다양성,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