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데뷔 아이유 "브로커로 단숨에 여우주연상 후보"

영화 '브로커' 출연진과 감독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사진=CJ ENM
<영화 '브로커' 출연진과 감독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사진=CJ ENM>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번째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서 베일을 벗었다.

칸 영화제에서 2018년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고레에데 히로카즈 감독이 한국 배우들과 손잡고 그려내 브로커는 공개 전부터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로 꼽혔다. 또한 올해 경쟁 부문에 진출해 그랑프리인 황금종려상에 도전한다.

첫 상영 직후에는 무려 12분간 기립 박수가 쏟아졌다. 한국 영화 최장 박수 기록이다. 다만 해외 비평가들의 평이 극과 극으로 갈렸다. “진부하고, 실망적이다”라는 혹평과 “시네마 업계 휴머니스트로서의 재능을 보여줬다”는 극찬이 공존했다.

영화 '브로커' 스틸컷. 사진=CJ ENM
<영화 '브로커' 스틸컷. 사진=CJ ENM>

배우들의 연기는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이번 작품으로 칸에 데뷔한 K팝 스타 아이유 ‘배우 이지은’에도 외신들의 관심이 쏠렸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이지은은 아기를 베이비 박스에 두고 갔다가 다시 찾으러 간 엄마 ‘소영’ 역할을 맡았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이지은에 대해 "한국의 배우, 가수이자 작곡가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2600만여 명을 포함하여 엄청난 팬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작품 ‘브로커’가 칸 영화제에 진출한다는 소식이 발표되자 트위터가 떠들썩해졌다”며 “한국에서는 ‘국보급 스타’로 묘사된다”고 소개했다.

미국 시상식 예측 전문 사이트 ‘어워즈와치’는 영화 비평사이트 ‘로튼 토마토’를 통해 “K팝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한 이지은은 이번 영화의 영혼이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외에도 영국의 영화 블로거 필름랜드 엠파이어는 "이지은이 단연 여우주연상 1순위로 손색없다"라고 평가했고, 영화 평론가들은 트위터를 통해 이지은이 올해 칸 국제영화제 여우 주연상 후보로 떠 올랐다고 글을 올리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이주영이 손잡고 그려 낸휴먼스토리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국내 극장가를 찾는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