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막장 모욕'…갈 때까지 간 日 극우단체

일본 극우단체가 주최한 위안부 피해자 모독 행사. 사진=트위터
<일본 극우단체가 주최한 위안부 피해자 모독 행사. 사진=트위터>

일본 극우단체 ‘일본제일당’이 최근 도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독하는 행사를 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도쿄도 구니타치시의 ‘구니다치시민 예술소 홀’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이틀 갈 ‘2022 도쿄 트리엔날레’라는 행사를 열렸다. 3년마다 열리는 미술전시회라는 이름과 달고 열린 이날 행사의 주제는 다름아닌 위안부 피해자 조롱이었다.

'일본제일당'의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가 평화의 소녀상과 유사한 풍선 인형에 바람을 넣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일본제일당'의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가 평화의 소녀상과 유사한 풍선 인형에 바람을 넣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현장에는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연상시키는 풍선 인형이 다리를 벌린 채 의자에 앉은 모습으로 전시됐다. 이어 혐한주의자로 알려진 일본제일당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가 소녀상 의상인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긴 치마를 입고 등장해 축 처져있는 풍선 옆에 앉았다.

그는 이윽고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관련 기사로 포장된 펌프를 이용해 풍선 인형에 바람을 불어넣기 시작했다. 진보 성향의 일본 언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부풀렸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인형의 어깨에는 가짜 일본 지폐로 포장한 새를 올려놓았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성매매의 대가로 돈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피해자를 모독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위안부 피해 생존자를 조롱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마코토는 “오늘 이렇게 위안부가 줄지어 서 있다. 지금 한국에서 위안부 중에 이용수라는 노인네가 일본에 사죄를 요구하고 있어서 큰일”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바닥에 위안부 피해자의 그림자를 그려놓고 입 모양을 악마처럼 표현하거나 안중근 의사, 김구 선생을 바닥에 그려놓고 “역대 한국의 테러리스트”라고 표현하는 등 혐한 행위를 이어갔다.

이 행사의 입장료는 1000엔(약 1만 원)이었으며, 23일 유튜브로도 생중계돼 일부 누리꾼들이 후원금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행사를 주최한 일본제일당은 3년 전 도쿄 아이치현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전시 행사에서 소녀상을 부수겠다는 협박으로 전시 자체를 중단시킨 바 있다.

이를 본 한국 누리꾼들은 “막장 조롱 한심하다” “전범국에서 저런 행사가 이틀간 버젓이 열리다니” “반인륜적인 불법행위” 등 분노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