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군 통수권자로 첫 삼정검 수치 수여...“안보상황 엄중” AI·과기강군 육성 주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진급 보직신고 및 삼정검 수여식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진급 장성들의 경례에 거수 경례로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진급 보직신고 및 삼정검 수여식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진급 장성들의 경례에 거수 경례로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취임 후 군 통수권자로 처음 삼정검 수치를 수여했다. 군 대장 진급자 6명에게 삼정검(三精劍)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새롭게 창군하듯 인공지능(AI) 기반 과학기술강군 육성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과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전동진 지상작전사령관, 안병석 연합사부사령관, 신희현 육군2작전사령관까지 대장 6명의 진급·보직 신고를 받고, 각각 손에 든 삼정검에 수치를 직접 달았다.

'삼정검'은 육·해·공 3군이 일치해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달성한다는 뜻이다. 준장 진급 시 한 번만 수여된다. 중장·대장이 되면 준장 때 받은 검에 대통령이 보직자 계급과 이름, 수여 일자, 대통령 이름 등이 새겨진 수치를 손잡이 부분에 달아 준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보직되는 군 수뇌부”라면서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서 우리 군을 이끌어 나가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 만큼 책임감이 남다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 수뇌부로서 현재 안보상황에 대비하면서도 인재양성 등 군의 미래를 위한 준비에도 진력을 다해달라.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급격히 변화하는 안보환경에 따라 군사전략, 작전개념을 비롯한 국방의 전 분야에서 제2창군 수준의 혁신으로 AI에 기반한 과학기술강군이 될 수 있도록 '국방혁신 4.0'을 강력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