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유로 NCAP 평가서 '최고 안전 등급' 획득

기아는 'EV6'가 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유로 NCAP 테스트에서 별 다섯 안전성을 획득한 현대차 '아이오닉 5'에 이어 EV6도 최고 안전성을 인정받으면서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기아 EV6.
<기아 EV6.>

이번 평가에서 EV6는 성인 탑승자 보호,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시스템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달성했다. 유로 NCAP은 EV6가 정면 충돌 테스트에서 승객 공간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며 탑승객의 무릎과 대퇴골을 잘 보호했다고 평가했다.

측면 장애물 테스트에서도 탑승객의 주요 신체를 잘 보호했다. 프런트 시트와 헤드레스트 테스트에서도 후방 추돌 시 양호한 신체 보호기능을 확인했다. 안전 보조 시스템 테스트에서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등 첨단 운전보조 기능들이 주변 차량을 적절히 감지해 정차하거나 회피했다.

기아는 EV6가 우수한 평가를 받은 배경으로 E-GMP 기반 위에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 등 견고한 차체 구조를 통해 안전성을 강화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차량 전방부에 적용한 충돌 하중 분산구조를 통해 충돌 시 승객실 변형을 최소화함으로써 탑승자 보호를 위한 충돌 안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기아 관계자는 “유럽 올해의 차 등 수 많은 호평 세례를 이어가고 있는 EV6가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한 경쟁력을 확보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