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겔싱어 '차세대 반도체' 전방위 협력

이재용·겔싱어 '차세대 반도체' 전방위 협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30일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만나 반도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한 지 열흘 만에 미국 대표 반도체 기업 인텔의 수장이 전격 방한해 면담이 이뤄졌다. 칩과 파운드리 등 두 회사 간 협력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20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장 시찰을 안내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20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장 시찰을 안내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이날 이 부회장이 방한 중인 겔싱어 CEO를 만나 양사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과 겔싱어 CEO는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PC 및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는 분야별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 노태문 MX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이 회의에 배석했다.

삼성전자와 인텔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매출 1, 2위를 다투는 라이벌이다. 메모리 반도체 최강자 삼성전자와 CPU 최강자 인텔은 글로벌 반도체 미래 개척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메모리 제품 개발을 위해 인텔과 오랜 기간 메모리와 CPU간 호환성 테스트를 실시했다.

업계에서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한미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 간 반도체 경제안보 동맹을 굳건히 한 데 이어 이 부회장과 겔싱어 CEO의 만남으로 민간부문에서도 양국 반도체 협력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까지 지속된 양사의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산업을 다음 세대로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양사 간 협력이 필수다. 두 회사는 반도체뿐만 아니라 세트 제품에서도 상호 협력을 통한 '윈윈' 관계다. 반도체 시장에서는 경쟁자이면서도 동반자이기도 하다. 복잡한 비스니스 관계가 얽혀 있어 이 부회장과 같은 '오너'의 의사결정 능력과 글로벌 네트워크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팻 겔싱어 인텔 CEO
<팻 겔싱어 인텔 CEO>

재계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이끄는 이 부회장과 겔싱어 CEO의 만남을 통해 양사 간 협력 범위가 확대되고 가속화될 것”이라며 “이는 공급망 불안 해소와 차세대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