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금융, 미래 금융 책임질 12개 스타트업 선정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열린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사 선정 축하행사에서 12개 스타트업 CEO들과 삼성금융네트웍스 각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열린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사 선정 축하행사에서 12개 스타트업 CEO들과 삼성금융네트웍스 각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2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262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했는데 금융사별로 심사를 거쳐 3곳씩 선발했다.

삼성생명이 선정한 스타트업은 △이모코그(치매 검사 및 인지능력 향상 솔루션) △클레온(음성인식과 영상합성 기술을 결합해 가상인간 구현) △푸망(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심리테스트 콘텐츠) 등 3개사다.

삼성화재는 △어니언스(개인건강기록 기반 맞춤형 만성질환관리 플랫폼) △십일리터(반려동물 맞춤 건강관리 솔루션) △인피니그루(보이스피싱 민관 공동대응 플랫폼) 등 3개사, 삼성카드는 △스칼라데이터(전기차 충전 인프라 통합 플랫폼) △스타키움(인테리어 건자재 시장 B2B 통합 직거래 플랫폼) △스텝페이(구독 결제/커머스 솔루션) 등 3개사, 삼성증권은 △웨인힐스브라이언트에이아이 (텍스트 데이터의 영상 변환 인공지능 서비스) △이자(해외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정보 제공 서비스) △투게더아트(예술품 소유권 분할 구매 지원 아트테크 플랫폼) 등 3개사를 선정했다.

본선 진출 12곳은 각 3000만원의 시상금을 받게 되고 앞으로 4개월간 삼성금융사 임직원과 협업해 제안한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게 된다. 오는 10월에 열리는 발표회를 거쳐 최종 우승한 4개 팀에는 추가로 각 100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되며 사업화가 이뤄진다. 추가 심사를 거쳐 지분투자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본선에 진출한 스타트업과 삼성금융 실무진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창의적인 솔루션 개발이 기대된다”며 “스타트업과 협력을 이어가며 미래 금융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