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전 '전설의 보물선'…금화 등 21조원어치 보물 '가득'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카리브해에 300년 전 수장된 스페인 범선 ‘산호세호’ 주변에서 배가 실었던 금화 등 보물이 발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로이터통신, CBS 등 외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콜롬비아 해군은 해저 900m에 잠들어 있는 산호세호를 근접 정밀 촬영한 새 영상을 공개했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산호세호 주변 잔해.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영상 속에는 바닷속에 잠긴 금괴와 금화, 1655년 세비야에서 만들어진 대포, 온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 도자기 등이 선명하게 담겼다. 전문가들은 보물들의 현재 가치를 170억달러(약 21조3000억원) 상당으로 추정하고 있다.

1708년 스페인 산호세호 침몰 당시를 그린 작품. 사진=새뮤얼 스콧
<1708년 스페인 산호세호 침몰 당시를 그린 작품. 사진=새뮤얼 스콧>

산호세호는 이른바 ‘전설의 보물선’으로 불린 스페인의 범선이다. 스페인 국왕 펠리페 5세의 함대에 속해있던 이 범선은 1708년 6월 영국 함대와의 전투 과정에서 카르타헤나 앞바다에 침몰했다.

당시 산호세호에는 스페인의 식민지였던 볼리비아와 페루에서 가져온 금, 은, 에메랄드 등 보물 200t이 실려 있는 것으로 알려져 2015년 발견 이전부터 소유권을 둘러싼 국제 분쟁이 일었다.

스페인은 침몰 당시 스페인 해군의 소유였으며, UN(국제연합) 규정에 따라 선박과 화물이 모두 자신들의 소유라고 주장하고 있다. 침몰 당시 사망한 600명의 선원들 또한 대다수가 스페인 시민이었다는 설명이다.

보물의 출처인 볼리비아는 식민 지배당한 1500년대 동안 금 등 광물을 채굴하도록 강요받았다며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침몰 지점인 콜롬비아는 산호세호 탐사와 인양 작업을 주도하며 이 배가 자국의 유산임을 강조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산호세호를 인양해 선박 잔해와 보물을 카르타헤나에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300년 전 카리브해에 침몰한 산호세호.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300년 전 카리브해에 침몰한 산호세호. 사진=콜롬비아 대통령실>
300년전 '전설의 보물선'…금화 등 21조원어치 보물 '가득'

한편, 이날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인근에서 수장된 2척의 배를 추가로 발견했다고도 발표했다.

이 중 한 척은 과거 스페인 식민지 시절의 것이며, 나머지 한 척은 콜롬비아가 독립을 선언한 후인 19세기 무렵의 배로 추정된다. 콜롬비아 해군은 이들 선박에 대한 고고학 탐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