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대로 이송… 21일 오후4시 발사 유력

발사대로 이동하기 위해 조립동에서 나오는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대로 이동하기 위해 조립동에서 나오는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산화제 레벨 측정 시스템 오류로 발사가 연기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발사를 앞두고 발사대로 이동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일 오전 7시 20분 누리호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 발사대로 이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 약 1시간에 걸쳐 이송될 예정이다.

발사대 도착한 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오전 중에 발사대에 기립하게 된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및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을 진행한다.

누리호는 발사대 이송과정이나 기립 과정에서 특별한 이상이 발생하지 않는 한 이날 오후 7시 이전 발사대 설치작업이 종료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21일 오전 발사관리위원회 개최를 통해 누리호 발사 준비 점검 상황을 확인하고 최종 발사를 위한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한다.

이어 오후 발사관리위원회를 한 번 더 열고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상황, 우주물체와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21일 오후 4시가 가장 유력하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