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기립 및 고정 완료...오후 준비 점검 시작

20일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일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0일 오전 기립 및 고정작업을 마치고 발사 준비 점검에 들어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오전 11시 10분 누리호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이날 오전 7시 20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출발, 오전 8시 44분 발사대에 도착했다.

발사대에 도착한 누리호는 곧바로 이렉터를 통해 수직으로 세워져 발사패드에 고정, 이송 및 고정 절차를 모두 마쳤다.

이날 오후부터는 누리호에 전원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작업이 진행된다.

엄빌리칼 연결 이후엔 연료 및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누설 가능성 유무를 미리 파악하기 위한 기밀점검도 이뤄진다.

앞서 발사 연기 원인이 됐던 산화제 레벨 측정 시스템에 대한 정상 여부도 이때 다시 확인한다.

오후 작업 진행 후 이상이 없으면 이날 오후 7시 발사체 이송 및 발사체 연결 등 발사 준비가 모두 완료될 예정이다.

발사 날인 21일 오전에는 발사관리위원회를 통해 발사 준비 점검 상황을 확인하고, 최종 발사를 위한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한다.

이어 오후 발사관리위원회를 한 번 더 열고 기상 상황, 우주물체와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21일 고흥 인근에는 오후 한때 시간당 1~3㎜ 수준 비와 함께 약한 바람이 예고됐다. 기상 상황에 문제가 없다면 발사 시각은 오후 4시가 가장 유력하다.

고흥=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