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원내대표 'ESG민관정책포럼' 발족…규제혁신 통해 ESG전환 모색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ESG 민관 정책포럼 창립식을 주최했다. 참석자들이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 및 기후대응과 탄소중립을 민관 공동의 노력으로 추진하자는 공동선언문을 들고 기념촬영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ESG 민관 정책포럼 창립식을 주최했다. 참석자들이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 및 기후대응과 탄소중립을 민관 공동의 노력으로 추진하자는 공동선언문을 들고 기념촬영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회 UN SDGs 포럼'에 이어 '국회 ESG민관정책포럼'을 발족시켰다. 국회·정부·기업 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 협력을 강화해 민간 주도 'ESG 경영 전환'이라는 국제사회 시대적 과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UN SDGs협회 주관 '국회 ESG 민관 정책포럼 창립식'을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했다. 권 원내대표,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입법부·행정부 인사와 ESG 관련 민간기업이 다수 참가했다.

최근 국제사회가 기후변화, 코로나19 팬데믹,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환경·인권·지속가능개발 가치에 대해 강조하고 세계 각국에서 ESG 경영을 법제화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2016년 20대 국회에서 '국회 UN SDGs 포럼'을 발족시키며 2015년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 확산을 위한 연구·입법 활동을 주도했다. 그는 이날 'SDGs'에 이어 'ESG 경영 전환'이라는 국제사회 추세를 반영해 '국회 ESG민관정책포럼'을 출범시키며 정책 어젠다를 SDGs에서 ESG 전반으로 확대했다.

권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권 중진들은 앞으로 정책 포럼을 수시 개최하며 '국회 ESG민관정책포럼'을 통해 ESG경영 전환 과정에서 중소기업 등 민간이 겪는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규제혁신을 통해 ESG경영 전환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국회 ESG민관정책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뒤떨어지거나 불합리하고 복잡한 규제에 대한 민간 지적을 받아들이고 개선해 국가경쟁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민간기업의 국제 경쟁력에 제약이 될 수 있는 '모래주머니 규제'를 개선하고 파급효과가 큰 '덩어리 규제'는 기업들의 의견을 반영해 정책을 합리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창립식에 참석한 한화진 장관은 최근 “기업이 탄소중립에 투자하고 싶어도 규제에 막히는 사례가 있다”면서 “환경을 살리기 위해서도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전한 바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