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뻔했다"...이근, 우크라 전쟁 작전 영상 공개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실제 작전 중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오른쪽) 이근 옆자리에 운전 중인 팀원이 부상을 당한 모습. 유튜브 'ROKSEAL' 캡처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실제 작전 중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오른쪽) 이근 옆자리에 운전 중인 팀원이 부상을 당한 모습. 유튜브 'ROKSEAL' 캡처>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실제 작전 중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근은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록실(ROKSEAL)'을 통해 '한국 사람들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에 대해 꼭 알아야 할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팀원 중 한 명이 부상을 당해 피를 흘리는 모습과 차량이 고장 나 다른 차로 이동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팀원들은 부상당한 인원에게 “정신은 괜찮나”, “앞은 잘 보이나”, “어지럽지 않나” 등의 질문을 하며 그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에 해당 팀원은 “괜찮다. 조금 긁힌 것뿐”이라며 운전을 이어갔다.

이근은 조수석에서 팀원들을 챙겼다. 이근은 “적 포탄이 낙하했다. 침착하게 빨리 가자”, “직진 유지”, “지금 속도대로 가자” 등을 알리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이때 한 팀원이 “(저쪽) 건물 한가운데 포탄이 제대로 맞았다”고 말하자 이근은 “우리는 운이 진짜 좋았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근은 따로 촬영한 인터뷰 영상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근은 “저희 부팀장과 다른 팀의 팀장, 미국 레인저 출신까지 4명이 함께였다. 어느 지역에 정찰을 갔는데 도착한 지 얼마 안 돼 폭격 당했다”며 “격납고 같은 곳에 있었는데 대포를 맞아 천장에 구멍이 뚫리고 바닥에 구멍이 뚫렸다. 몇 초 전까지 그 구멍이 있는 자리에 있었다. 이동해서 살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원래 우리는 죽었어야 했다. 보통 그런 게 떨어지면 폭발이 일어나고 충격파도 발생한다”며 “저도 충격파를 느꼈다. 충격파 때문에 격납고 밖으로 밀려나 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방십자인대를 다친 것에 대해서는 “괜찮다. 이 정도면 몇 개월 뒤에 회복할 것 같다”면서 “워낙 특수부대 출신들이 다친다. 그런데 우리는 한 번 다쳤다고 평생 이 직업을 계속 못 한다는 걸 받아들일 수 없다. 그래서 정신력과 체력으로 보완하면서 치료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한국에 입국한 이근은 최근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이근은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