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21일 오후 4시 올린다

20일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일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KSLV-Ⅱ) 누리호 2차 발사 날이 다시 밝았다. 산화제 레벨 측정 시스템 오류로 인한 발사 연기 결정 7일 만에 재개된 발사로, 전 세계 발사체 기술 보유 국가 7번째 등극을 노린다. 누리호는 20일 오전 7시 20분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체 종합조립동을 출발, 오전 8시 44분 제2발사대로 이동을 마쳤다.

오전 11시 10분 발사패드 위에 수직으로 세워진 누리호에는 오후부터 전기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공급을 위한 엄빌리칼이 연결됐다. 앞서 지난 15일 동일한 준비 과정에서 발견됐던 1단부 산화제 탱크 내 레벨센서 오류도 해결된 상태다. 레벨센서 전기부(코어)를 교체한 누리호는 오후 점검 때 산화제 레벨 측정 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 개발부장은 이날 오후 누리호 발사 준비 현황 브리핑에서 “발사 당일 기상 예보와 관련, 오전 중 비 예보가 없어 발사 직전 필요한 작업 및 발사의 정상 진행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발사 당일인 21일 오전 발사관리위원회를 통해 연료 등 추진제 주입 여부를 결정한 뒤 발사 4시간 전부터 연료 및 산화제 주입을 시작한다.

최종 발사 시간은 이날 오후 한 번 더 열리는 발사관리위원회를 통해 결정된다. 발사관리위원회는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상황, 우주물체와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간을 결정한다. 발사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고층풍은 현재 기류변화가 거의 없는 안정적 고층풍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발사 시간은 오후 4시가 유력하다.

최종 발사 시간이 결정되면 발사 10분 전부터 발사자동운용(PLO)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발사체 이륙 직전까지 발사 관제시스템에 의해 1단 및 2단에 대한 자동 준비 작업이 진행되면서 '카운트다운'에 들어간다. 1단 엔진 추력이 300톤에 도달하면 카운트다운 '0초'다. 곧바로 이륙한 누리호는 14분 57초 뒤 목표 고도 700㎞ 상공에 오른다. 3단 엔진은 이때 추력이 종료된다.

발사 성공 여부는 1·2차로 나눠진다. 누리호 3단이 목표 고도 범위에 도달했는지가 1차 판단이다. 오차는 5%(35㎞) 이내로 오차 범위(665∼735㎞) 내 들어가면 성공으로 본다. 2차 판단은 고도 700㎞에서 분리된 성능검증 위성과 위성모사체 궤도다. 목표 궤도에 올랐는지 확인하기 위한 데이터 분석 절차를 거쳐 발사 후 약 30분 뒤 최종 성공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누리호는 '절반의 성공'으로 평가받는 지난 1차 발사에 이어 이번 2차 발사도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면서 부정적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항우연은 자력으로 보완을 완료함으로써 기술적 대응도를 끌어올림과 동시에 이를 바탕으로 한 발사 성공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2차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자국 로켓으로 위성을 발사할 수 있다. 누리호에 탑재된 성능검증 위성과 국내 대학들이 개발한 큐브위성 4기의 실제 우주 환경 속 임무 수행 가능성을 확인, 다양한 위성을 우주로 보낼 기회도 열린다.

오 부장은 “기술적 오류로 발사 연기가 있었지만, 자력 해결로 발사체 능력을 끌어올리는 기회가 됐다”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 누리호 발사를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흥=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