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추진제 충전 시작...기상 상황 발사 기준 적합

20일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일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된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차 발사를 위한 추진제 충전에 들어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오전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발사 준비작업 점검 및 기상 상황을 점검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발사 당일 현재까지 발사 기준에 적합한 기상 조건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누리호에 발사를 위한 추진제 충전 등을 포함한 발사 운용 절차가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발사관리위원회를 다시 열고 발사 준비 최종 상황 및 기상 조건, 우주 물체와 충돌 가능성을 종합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오후 2시 30분 최종 발사 시각을 공식 발표한다. 현재까지는 오후 4시 발사가 유력하다.

고흥=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