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못 기다려"…제네시스 대신 '벤츠·BMW' 산다

40대 사업가 A씨는 이달 제네시스 'G80'를 구매하려다 포기하고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를 최종 계약했다. 대리점에 문의한 결과 G80는 7개월 이상 걸리는 데 반해 E클래스는 3개월이면 출고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국산차 출고난이 심화되면서 수입차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 출고까지 1년 가까이 걸리는 국산차와 달리 수입차 인기 모델은 서너 달이면 차량을 받을 수 있어서다.

전자신문이 자동차 업체별 출고 대기 기간을 조사한 결과 이달 신규 계약 시 제네시스 주요 모델의 출고 대기 기간은 G80 7개월, G90 9개월, GV70 10개월, GV80 12개월로 나타났다.

제네시스 G80.
<제네시스 G80.>

인기 수입차 출고 대기 기간은 이보다 훨씬 짧다. 벤츠 E클래스와 BMW 5시리즈는 3~4개월, 아우디 A6와 렉서스 ES는 3개월이면 출고가 가능하다. 폭스바겐 아테온은 1개월 내 출고할 수 있다.

전기차도 상황은 비슷하다. 벤츠 전기차 EQA는 출고까지 6개월가량 소요되지만 아이오닉 5를 사려면 12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기아 EV6는 대기 기간이 18개월에 달한다.

BMW 5시리즈.
<BMW 5시리즈.>

해외에서 들여오는 수입차 대기 기간이 국산차보다 짧은 것은 출고 방식 차이 때문이다. 주문 현황에 따라 실시간 상황을 반영해 생산하는 국산차와 달리 수입차는 본사에 미리 생산을 주문하고 한 번에 대량으로 차량을 들여와 재고를 갖춘 후 판매한다.

국산차보다 생산 유연성이 높다는 점도 수입차의 강점이다. 국내 울산공장에서 전량 생산하는 제네시스와 달리 벤츠와 BMW 등은 차종에 따라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 여러 공장에서 생산해 유연하게 공급할 수 있다.

벤츠 EQA.
<벤츠 EQA.>
기아 EV6.
<기아 EV6.>

이 과정에서 수입차 대규모 할인이 거의 사라졌다는 점도 주목된다. 두 자릿수 할인으로 브랜드 간 치열한 경쟁을 벌이던 과거와 달리 대다수 인기 차종은 할인이 아예 없애거나 차량 가격의 5% 미만으로 줄었다. 업체들이 수년간 추진했던 정찰제가 자리 잡아 가는 모습이다.

국산차보다 반도체 수급난이 빠르게 해소되면서 하반기 이후 수입차 판매 성장세는 가팔라질 전망이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수입차 판매는 10%가량 줄어든 11만대 수준이나, 안정적 물량 공급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판매가 살아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