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산림 협력 업무협약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리카르도 칼데론(Ricardo L. Calderon)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이 지난 21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지속가능한 산림관리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과 ESG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리카르도 칼데론(Ricardo L. Calderon)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이 지난 21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지속가능한 산림관리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과 ESG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21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리카르도 칼데론(Ricardo L. Calderon)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이 '지속가능한 산림관리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과 ESG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AFoCO는 우리나라 주도로 설립된 산림 분야 최초 국제기구다. 아시아 지역의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 가능한 산림 관리를 촉진하고 산림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된 정부간 국제기구다. 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필리핀 등 13개 당사국과 싱가포르 등 3개 옵서버 국가가 회원국이다.

우리금융그룹은 AFoCO와 협력해 △산림 전용·황폐화 방지 사업(REDD+) 등 산림 복원, 생물다양성 보전에 기여하는 공동 프로그램 개발·시행 △기업의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 등 ESG경영 강화를 위한 민관협력 활동 추진 △산림·생태계 관련 글로벌 교육훈련 프로그램 운영 △산림 관련 지식·기술 보급 협력 등 ESG경영 실천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협약 첫 걸음으로 우리금융그룹과 AFoCO는 다음달 말 경 산림 전문인력을 캄보디아에 파견해 'REDD+사업 사전 타당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손태승 회장은 “환경파괴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어 자연회복을 위한 국제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AFoCO와 함께 국경을 초월한 산림 협력으로 우리 아이들이 더 나은 세상에서 살 수 있도록 바로 지금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