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반 우려 반' 방탄소년단 챕터2, 어떻게 봐야할까?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의 '챕터2' 활동 예고가 국내외 핫이슈다.

챕터2라는 키워드를 통해 그동안 팀 활동에 무게를 뒀던 방탄소년단이 다각적으로 활동을 펼치겠다는 소식에 국내외 언론과 팬덤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나타내고 있다. 이번 엔터테인&에서는 방탄소년단 '챕터2' 행보에 대한 국내외 시선을 종합 분석하고 전망해본다.

방탄소년단 챕터2 핵심은 '팀 활동 잠정중단'과 '솔로활동 본격화'다. 창작 원천 고갈이라는 표면적 이유와 함께 병역법 계류와 시행 고시 기간 등 절차에 따라 올해 말 만 30세를 맞이하는 진(김석진)을 비롯한 멤버들 군입대 이슈 대응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국내외 언론이나 글로벌 팬이 바라보는 시선은 다르다. 먼저 언론 측은 경제계와 함께 주로 팀 활동 잠정중단에 무게를 두고 부정적으로 바라본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9년여간 단체로 활동하며 '다이너마이트' '라이프 고즈 온'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마이 유니버스' 등 대표곡을 남겼다. 대통령 특사자격 UN총회 연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예방 등 수많은 글로벌 행보로 입지를 다져온 만큼 개별단위로 나뉘어졌을 때 그 영향력이 다소 반감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한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또 데뷔 10년차인 현시점에서 현재와 같은 퍼포먼스 무대를 구현하기 위한 체력·심리적 한계가 있음도 거론된다. 순차적으로 군 입대를 진행하면 일곱 멤버 완전체 복귀에는 10년 가까운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과 함께 솔로 행보에 따른 스케줄 조정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 완전체 활동은 종료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반면에 일부 해외 언론과 팬덤 측은 '솔로활동 본격화'에 집중해 긍정에 가까운 견해를 보인다. 팬데믹 기간 동안 2020년 정규4집 'MAP OF THE SOUL:7', 미니앨범 격인 'BE'를 제외하고 상당기간 공백을 둔 채 싱글을 선보여 왔던 것을 미루어 팬들과 음악소통 부재와 함께 창작소재 고갈이 분명하다는 인식이 지배적이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또 아이유·싸이 등 프로듀싱과 믹스테이프를 내놓았던 슈가, 인기 드라마 OST로 솔로매력을 보인 지민·뷔, 찰리 푸스 신곡 피처링으로 참여한 정국 등 대외적 행보와 정규4집 등 앨범 곳곳에서 비쳐지는 솔로 매력이 더욱 풍성하게 비침은 물론 이를 통한 완전체 활동 영역이 넓어질 것을 기대하는 눈치다.

이 같은 시선은 여전히 좁혀질 줄 모르지만 그 방향성이 어디로 향할 것인지는 이미 모두가 알고 있다. 바로 국내 대표 장수돌 신화나 슈퍼주니어, 최근 미니앨범 GOT7을 내놓은 갓세븐과 같은 모습이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모두 '군백기(군 복무로 인한 공백기)'를 지나면서 솔로 또는 유닛을 통해 더욱 깊은 매력을 전하는 동시에 주기적으로 정규앨범 또는 스페셜 앨범을 내며 완전체 활동을 하고 있다.

의도 부합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음악 프로듀서 겸 유튜버 '미친감성'의 신곡 'Yet to Come' 분석에서 곡의 코드 진행이 2002년 신화의 'I pray 4 u'와 같다는 점은 뉴트로 컬러를 강조함과 더불어 방탄소년단 또한 그러한 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도 생각해볼 수 있다. 다만 9년간 기억으로 인해 다소 조심스러운 것일 뿐이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 챕터2 성공 여부는 더욱 분명하게 파악된다. 최근 정국의 피처링 참여나 뷔의 힐링 예능 출연 등 소식에 따른 SNS 반응이나 슈가, 지민, 뷔 등 솔로곡이 거뒀던 빌보드 성적이 현저하게 높다는 점은 그를 입증한다.

물론 완전체 활동은 유지 여부를 확언할 수 없는 부분이지만 프렌차이즈 스타인 이들을 대하는 소속사 하이브의 생각이나 글로벌 팬들의 두터운 인식이 있는 이상 완전체 활동을 거부하기란 사실상 쉽지 않다. 오히려 완전체와 솔로, 양자 간 유연한 활동이 가능하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비관과 낙관의 전망으로 세계를 뒤덮은 방탄소년단 챕터2 선언. 그 결과는 방탄소년단이나 하이브 등 일부 주체가 아니라 팬덤 대중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K-팝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송아 대중문화평론가는 “방탄소년단 챕터2 선언은 활동 연차가 있는 그룹들이 해왔던 그대로 유연하게 활동하겠다는 뜻이다. 다만 팀 중심으로 활동하며 글로벌 인기를 얻었기에 크게 보이는 것일뿐”이라면서 “앞으로 방탄소년단 활동을 지켜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 않게 K-팝 가수 활동이나 트레이닝 방식이 지닌 한계를 고민해볼 기회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동선 전자신문인터넷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