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텍, 글로벌 지상국 통해 '누리호 2차 발사' 지원

누리호 발사를 지원하는 컨텍의 글로벌 지상국(아일랜드, 알래스카, 스웨덴). 사진=컨텍
<누리호 발사를 지원하는 컨텍의 글로벌 지상국(아일랜드, 알래스카, 스웨덴). 사진=컨텍>

6월 21일 16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2차 발사가 성공했다.

국내 민간기업인 ‘컨텍(대표이사 이성희)’이 누리호 발사 임무를 위한 현장 지원을 실시했다. 컨텍은 특히 이번 누리호 성능검증위성과의 교신을 위하여 해외 글로벌 지상국 3곳(알래스카, 스웨덴, 아일랜드)을 지원했다.

누리호가 정의된 궤도에 진입하여 성능검증 위성을 분리하면, 이후 위성의 위치 및 상태정보는 위성의 궤도에 따라 설치된 위성지상국과 교신을 수행한다. 이러한 임무를 위해 컨텍은 국내외(제주, 북미, 유럽)에 설치된 자체 지상국을 통해 전 세계에서 운용되고 있는 위성데이터 직수신 및 데이터 처리를 수행했으며, 이번 발사에도 성능검증위성의 데이터 수신/처리 임무를 담당하였다.

누리호에서 분리된 성능검증위성은 항우연이 운용하고 있는 남극 세종기지에서 첫 번째 교신이 이루어졌고, 이후 컨텍이 운용하고 있는 알래스카 지상국에서 두 번째 교신이 이루어졌다. 극궤도로 운용되는 성능검증 위성은 계속해서 컨텍의 알래스카 지상국 및 유럽의 지상국을 통해 위성에 명령송신 및 데이터(위성의 상태정보) 수신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항공우주연구원의 연구원 출신 컨텍 이성희 대표는 “나로호 임무에도 참여했기에, 이번 누리호 발사 지원에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컨텍은 올해 전세계 10개국에 모두 12곳의 해외 지상국을 구축하여 다양한 위성 및 발사체 임무를 지원할 계획이며, 하반기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핀란드, 호주, 중동, 그리고 동남아시아에 추가적인 지상국을 구축하여 글로벌 지상국 네트워크를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컨텍은 제주도에 우주지상국을 구축하여 국내외 32개의 위성을 상대로 지상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6월 초 지상국 관련 사업 확대를 위해 61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스프링벤처스, 한국투자파트너스, 스틱벤처스,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한국산업은행, 토니인베스트먼트, 유안타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대신증권,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였고, 2023년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주관사인 대신증권과 함께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