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크라 전쟁범죄 조사에 '나치 사냥꾼' 투입

메릭 갈런드 미 법무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갈런드 장관(왼쪽)과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오른쪽)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 미국 법무부 대변인 트위터 캡처
<메릭 갈런드 미 법무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갈런드 장관(왼쪽)과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오른쪽)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 미국 법무부 대변인 트위터 캡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조사하기 위해 미국이 '나치 사냥꾼'으로 불리는 36년차 베테랑 법무부 직원을 투입키로 했다.

미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일라이 로젠바움 전 국장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 범죄를 조사하기 위한 조직에 카운슬러로 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수사국 국장으로 일했던 그는 미국에서 신분을 숨기고 살던 나치 전범 100명 이상을 찾아내 시민권을 박탈하고 추방하는 데 일조한 인물이다. 이 때문에 '나치 사냥꾼'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일본 전범 문제에도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그는 국장으로 재직하던 2000년 9월 미국 하원 의사당에서 열린 위안부 생존자들에 대한 인권상 시상식장에서 “일본 전범은 진작에 처벌받아야 했으나 그렇지 못했다”면서 “앞으로 기왓장을 들춰내듯 철저히 추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앞으로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범죄 및 다른 만행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처벌하기 위한 법무부 및 연방정부의 노력을 조정하게 된다.

이를 위해 만들어진 '전쟁범죄 책임팀'에는 법무부 인권특별기소부(HRSP) 소속 검사 등도 배치된다.

앞서 메릭 갈런드 미 법무부 장관은 이날 사전 예고 없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과 전범 색출 및 처벌 문제 등을 논의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미국과 파트너 국가들은 만행에 책임 있는 사람이 책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전범이) 숨을 곳은 없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