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우주발사체 체계종합기업 선정...발사체 기술 민간 이전 속도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누리호가 발사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1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누리호가 발사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누리호 발사 성공과 함께 발사체 민간 기술 이전 절차가 본격화된다. 올해 하반기 기술을 이전받을 '체계종합기업'을 선정, 남은 반복 발사의 제작과 발사 운용 등 과정을 담당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누리호 성능 검증 위성 교신 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전 3시 1분께 성능검증위성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 간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성능검증위성은 지난 21일 오후 4시 누리호에 실려 발사됐다. 이후 남극 세종기지를 통한 기본상태 정보 수신 분석 결과 일차적으로 목표 궤도에 안착했음을 확인했다. 이어 양방향 교신까지 성공하면서 정상 궤도 내에서 모든 기능의 정상적 작동 상태까지 확인을 마쳤다.

이처럼 실제 위성을 지구 저궤도로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누리호 성능이 공식 확인됨에 따라 발사체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 민간 우주기업 육성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우선 내년 상반기부터 총 4차례 진행되는 발사체 반복 발사 과정에 민간 기업 참여를 위한 체계종합기업 선정 절차가 곧바로 시작된다.

김기석 과기정통부 우주기술과장은 “올해 하반기 발사체 기술 민간 이전을 위한 체계종합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라며 “현재 이를 위한 행정적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반기 체계종합기업 선정이 완료되면 항우연은 발사체 기술을 체계종합기업에 이전하는 절차에 들어간다. 기술을 이전받은 체계종합기업은 3차 발사에서는 발사 운용 과정에, 4차 발사에서는 발사체 제작 과정부터 주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과기정통부는 또 반복 발사가 마무리되는 2027년 이후부터 체계종합기업이 보유한 발사체 기술을 토대로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별도로 수립할 계획이다.

한편 양방향 교신에 성공한 성능검증위성은 본격적인 임무 수행을 위한 준비 절차도 진행된다.

항우연 연구진은 성능검증위성이 안정적으로 자세를 제어할 수 있도록 3축 자세제어를 위해 필요한 궤도정보를 지상국을 통해 성능검증위성으로 전송한 상태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2년 동안 지구 태양동기궤도를 하루에 약 14.6바퀴 궤도운동을 하도록 설계됐다. 약 한 달간 초기 운영 기간을 거치면 탑재체 성능 검증에 들어간다.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발열 전지, 제어모멘트자이로, S-Band 안테나가 탑재돼 있다.

오는 29일부터는 이틀 간격으로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큐브위성 4대를 각각 사출한다. 사출 시점에 간격을 둔 것은 큐브위성 사출에 따른 성능검증위성 질량 감소로 발생할 수 있는 관성모멘트 등을 고려한 것이다.

큐브위성 4대는 최소 6개월부터 최대 1년간 △전자광학·중적외선·장적외선 다중밴드 지구관측 △지구 대기 관측 GPS RO 데이터 수집 △미세먼지 모니터링 △초분광 카메라 지구관측 등 임무를 수행한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