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선, '리턴 오브 더 레전드' 피날레 장식…금일 공연영상 공개

가수 이정선의 깊은 울림이 ‘리턴 오브 더 레전드(Return of the Legends)’ 프로젝트의 화려한 마무리를 이끈다.

22일 버키나인 측은 ‘리턴 오브 더 레전드’ 프로젝트 이정선 편이 금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리턴 오브 더 레전드’는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가수들의 주옥같은 명곡을 재조명하고 새로운 편곡으로 재탄생시키는 의미 있는 프로젝트다.

이정선 편은 이치현과 벗님들, 신촌블루스 엄인호·이정선, 김종서, 배따라기, 강인원, 부활, 권인하, 배치기와 멀티 악기 연주자 권병호, 기타리스트 타미킴·박창곤·신대철, 베이시스트 이태윤·서영도·장태웅 등 라인업으로 이뤄졌던 '리턴 오브 더 레전드' 시리즈의 최종회차다.

사진=버키나인 제공
<사진=버키나인 제공>

금일 공개될 영상분에서는 ‘그녀가 처음 울던 날’을 시작으로 ‘외로운 사람들’, ‘상실’, ‘살다보면, 언젠가는’, ‘아무말도 없이 떠나요’ 등 총 5곡의 명곡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하모니카와 기타를 더한 이정선의 아름다운 울림이 대중적인 힐링분위기를 한층 더 이끌어 내갈 것으로 보인다.

버키나인 측은 “가수 이정선의 공연으로 이번 프로젝트가 마무리됐다. 12팀의 레전드 가수들이 명곡 무대를 선보였고, 팬들 역시 뜨거운 호응을 보내줬다. 특히 시대를 가리지 않는 명곡 덕분에 모든 세대가 통합할 수 있는 유의미한 시간이 됐다. 추후에도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프로젝트로 찾아 뵐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마무리 인사를 건넸다.

한편 버키나인은 내달 16일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신촌블루스를 주인공으로 하는 '리턴 오브 더 레전드' 첫 오프 콘서트를 연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