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 출시... 회선 하나로 통합 지원

LG유플러스가 회선 하나로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네트워크 통합 솔루션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29일 출시한다. LG유플러스 모델이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소개했다.
<LG유플러스가 회선 하나로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네트워크 통합 솔루션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29일 출시한다. LG유플러스 모델이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소개했다.>

LG유플러스가 회선 하나로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네트워크 통합 솔루션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U+Cloud Multi-Connect)'를 29일 출시한다.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는 단 한 번의 연결로 별도 네트워크 장비 없이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를 즉시 이용 가능하다. 클라우드마다 개별적으로 전용회선을 구축하고 관리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했다. 네트워크 회선 구축운영 비용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이용하면 LG유플러스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연결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S Azure),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향후 고객이 이용 가능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는 클라우드에 연결된 네트워크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웹 기반 포털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은 포털에서 다양한 클라우드 사업자와 연결구간에 대한 회선 상태·트래픽을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두 개 이상 퍼블릭 클라우드 또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구성된 멀티 클라우드 사용 증가 추세에 맞춰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를 기획했다. 기업고객 IT 환경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간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을 지원하고 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취지다.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는 복수의 통신사업자와 연결되어 있는 중립 IDC인 '평촌메가센터'를 통해 제공된다. 타사 전용회선을 이용하는 기업고객도 U+클라우드 멀티커넥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이용방식으로 시장 흐름이 변화함에 따라 고객 니즈를 반영한 클라우드 연결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클라우드 시장 흐름에 맞춰 고객 수요 맞춤형 상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