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원전 살리기 공식 선언...文정부 5년 “바보같은 짓”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한국형원전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한국형원전 APR1400 축소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탈원전 폐기와 원전산업 생태계 살리기를 공식화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5년 동안의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을 '바보 같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앞으로 원전 세일즈도 정부가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자력 기업 및 협력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대표 등과 함께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전기발생기를 위해 제작됐다가 탈원전 정책으로 봉인된 소재 및 기계 등을 둘러본 뒤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과 이 지역 산업 생태계를 과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추진 관계자가 둘러본 뒤 (탈원전) 의사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더 키워야 할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다”면서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등 세계적으로 원전 시장이 활발해지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면서 원전 수출 시장이 활짝 열렸지만 지난 5년 동안의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원전 산업의 세계 경쟁력이 저하됐다는 게 윤 대통령의 판단이다. 윤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폴란드 및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등에서 탄소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원전을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인식하고 수출시장도 열렸다. 우리가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하게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에너지정책 방향으로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면서 “방향만 중요한 게 아니다. 신속하게 (원전산업을)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도록 해서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 산업 현장, 공장이 활기를 찾고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주요국이 미래 원전시장 주도권을 두고 지금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저 역시도,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절 재개에 대해선 “법적 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서 효율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