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뉴욕·런던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LG가 운영하고 있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영상이 송출되고 있는 모습
<LG가 운영하고 있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영상이 송출되고 있는 모습>

LG가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랜드마크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LG는 21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와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 있는 전광판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영상을 상영한다고 밝혔다.

타임스퀘어는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150만명에 달하는 미국 뉴욕의 대표 명소다. 피카딜리 광장도 영국 수도 런던의 최대 번화가다.

영상은 최근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진행된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프리젠테이션에서 상영된 것으로 HS애드가 제작했다. 영상은 글로벌 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MICE) 도시로서 부산의 매력을 에너지, 모험, 다양성, 아름다움, 예술, 당신 등 여섯 가지 키워드로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해운대, 광안대교, 벡스코, 감천문화마을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e스포츠 대회, 국제 컨퍼런스, 예술 공연 등이 활발히 열리고 있는 부산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담았다.

LG는 국내에서도 광화문, 시청 등에 옥외광고 전광판에서 홍보영상을 내보내고 있다. LG는 향후 유치위원회와 협의해 해외에서 유치 활동을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