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4시간 가동 AI 케어서비스로 중증장애인 일상 돕는다

중증장애인 A씨가 KT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음성명령만으로 가전을 제어하고 있다.
<중증장애인 A씨가 KT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음성명령만으로 가전을 제어하고 있다.>

KT가 신체 기능에 제한이 있거나 보행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인공지능(AI) 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곳에 인공지능 스피커와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의 생활 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AI 케어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KT는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했다. 대상자의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요를 파악해 가정마다 세심하고 적절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3개월 간 사전 조사를 진행했다.

KT의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한 선풍기, 가습기, 공기청정기, TV 등 가전을 직접 제어하고 커튼도 열고 닫을 수 있게 됐다. 외부인 방문 시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해 문을 열어줄 수 있다. 위급 상황 시에는 KT 텔레캅-119 연계 시스템을 통해 24시간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KT는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중증장애인에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 일상 전반 영역에서 종합적인 건강 돌봄과 생활편의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KT는 앞으로도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분야 혁신을 가속할 방침이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은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KT가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영역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 삶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