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운전자 생체신호 종합 분석 기술 세계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공개한 칵핏시스템 엠빅스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등을 탑재해 자율주행을 돕는다.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공개한 칵핏시스템 엠빅스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등을 탑재해 자율주행을 돕는다.>

운전자의 다양한 생체신호를 종합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신기술이 등장했다. 향후 음주 여부를 감지해 주행을 원천 차단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하는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스마트캐빈 제어기'로 이름 붙인 기술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SW) 로직으로 구성된다. 실시간으로 변하는 생체신호를 분석할 수 있는 일종의 고급 두뇌를 개발한 것이다.

센서는 탑승객 자세를 입체적으로 촬영하는 3D 카메라, 운전대에 장착한 심전도 센서,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측정하는 이어셋 센서, 차량 내부 온습도와 이산화탄소를 측정하는 공조 센서다.

센서는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한다. 제어기는 여러 센서가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탑승객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이,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을 통해 경고한다. 차량 내부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까지 제어할 수 있다.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을 권유하고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하는 방식이다.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그동안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특정 생체신호만을 처리하는 제어기만 있었고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하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전기술의 관점을 차량 성능 개선이 아닌, 탑승객 중심으로 구현했다.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연구개발 중인 헬스케어 신기술을 모빌리티에 접목해 아직 초기 단계인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천재승 현대모비스 연구개발(R&D)부문장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SW와 통합제어기 개발 기술이 핵심 경쟁력”이라며 “생체신호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멀미 예방, 스트레스 관리, 음주운전 차단 같은 다양한 기술로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