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서울대학교 '동물의약품 합작회사 설립한다

대웅은 서울대학교와 '동물의약품 공동연구개발 및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동물의약품 개발, 중개연구 및 신약개발 전문 기업 설립과 육성이 목적이다. 양사는 향후 3년간 △중간엽줄기세포(MSC) 치료제 연구 및 효능 연구 △개·고양이 유전병 치료제 개발 △동물용 의약품 및 의료기기 효능 검증 및 연구 △동물용 건강기능식품 제품 개발 및 사업화 △수의과대학 교수진의 참여를 통한 당사자 간 협력 및 공동연구개발 분야에서 협력한다.

양측은 전문성과 입지를 바탕으로 국내 동물의약품 자체 신약 개발과 시장의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다. 국내 반려동물 헬스케어 시장의 선두주자 지위를 선점해 반려동물 생애 전 주기적 헬스케어 관리 전문업체를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다.

윤재춘 대웅 대표는 “대웅은 다수의 신약과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을 확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대웅과 협력을 통해 동물 건강과 복지 향상에 기여하는 일은 인류의 안녕과도 연결되며,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하는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대웅-서울대학교 동물의약품 공동연구개발 및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좌측부터)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윤재춘 대웅 대표
<대웅-서울대학교 동물의약품 공동연구개발 및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좌측부터)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윤재춘 대웅 대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