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 컴퓨터-신세계백화점,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

한글과컴퓨터가 신세계백화점과 메타버스 플랫폼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은 관계사이자 메타버스 전문기업 한컴프론티스와 신세계 메타버스 플랫폼 기획과 개발, 개념검증(POC; Proof of Concept) 등을 담당한다.

신세계백화점은 플랫폼 내에서 운용될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 및 서비스에 대한 기획과 조달을 담당한다. 이뿐만 아니라 양사는 플랫폼에서 실물 상품과 연계한 대체불가토큰(NFT)이나 가상 아이템 판매를 추진하고, 상호 공동 마케팅도 펼칠 예정이다. 안정적 플랫폼 운영 역량을 확보, 메타버스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안정적 메타버스 플랫폼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백화점 '디지털 신세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손영식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융합,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유통과 디지털을 융합하는 전략적 협력 체계 구축은 물론 신세계백화점의 한컴 지분 투자에 대한 규모와 구도도 논의할 예정이다.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는 “신세계백화점과의 협력으로 메타버스 사업이 한컴의 주요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면서 “한컴의 메타버스 역량과 신세계의 콘텐츠 역량이 결합해 초기인 메타버스 플랫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겠다”고 말했다.

권혜미기자 hyemi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