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그룹 회장, 계열사 사장단과 '고객 가치' 강화방안 논의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복합적인 경제위기 상황 속에서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LG그룹은 23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구 회장 주재로 사장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등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구 회장과 사장단은 이날 회의에서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위기를 비롯해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려 등 대외 불확실성 대응 방안도 함께 다뤘다. LG그룹 관계자는 “매 분기 한 차례씩 열리는 정기회의로, 회의 주제인 '고객 가치'를 강화하는 방안이 중점 논의됐다”라고 전했다.

LG그룹은 지난달 30일부터 계열사별 중장기 전략 방향을 점검하는 '상반기 전략보고회'도 3년 만에 부활시켜 순차 진행하고 있다. 약 한 달간 진행되는 전략보고회 역시 구 회장이 직접 주재한다. LG전자를 시작으로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들이 구 회장에게 직접 보고했다.

최근 사장단이 한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댄 기업은 LG만이 아니다. 삼성전자는 한종희 부회장 등 삼성그룹 전자계열사 사장단 25명은 지난 20일 경기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긴급 사장단회의를 열고 사업 부문별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이어 21일부터 사업부 별로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시했다.

SK그룹도 지난 17일 최태원 회장 주재로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상반기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했다. 현대차는 내달 중 한국에서 글로벌 권역본부장 회의를 열어 권역별 전략 및 글로벌 전체 전략을 점검할 예정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