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장관, 취임 첫 출연연 기관장 간담회..."안정적 연구환경 조성 힘쓸 것"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취임 후 출연연 기관장과 첫 간담회를 하고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약속했다.

이 장관은 23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 기관장과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과기정통부에서 △초격차 전략기술 확보를 위한 출연연 역할, △기술 패권 시대 글로벌 동향과 전략기술 중심 대응 방향을 발표 후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또 출연연 역할과 성과에 대해서도 점검이 이뤄졌다.

출연연 역할로는 국정과제와 민간수요를 바탕으로 △전략기술 확보 △산학연 협력 △지역혁신 거점으로 역할 하는 방안 등이 언급됐다.

이어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과 인센티브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각 기관장이 연구기관 성격에 맞게 인력 및 재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블라인드 채용 제도개선 방향을 비롯해 연구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예산지원·평가제도 등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장관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핵심기술에 대해 꾸준히 연구하는 것이 어떤 성과로 돌아오는지 눈으로 확인했으며, 앞으로 출연연이 나아갈 모습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출연연이 국가전략 기술 저장고이자 산학연 협력 매개체로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동시에 지역 성장을 촉진하는 혁신 플랫폼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연구자가 세계 최고 기술 확보를 목표로 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이날 언급된 안정적·도전적 연구환경 조성과 우수성과 인센티브 마련과 관련, 내달부터 제도개선 TF를 운영하고 하반기까지 출연연 육성·지원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