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TP, '수도권 미래차 실증클러스터' 액션플랜 구체화 나서

경기테크노파크가 수도권 미래차 실증클러스터 액션플랜 구체화를 위한 추진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테크노파크가 수도권 미래차 실증클러스터 액션플랜 구체화를 위한 추진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테크노파크(원장 유동준)가 '수도권 미래차 실증클러스터' 액션플랜 구체화를 위해 나섰다.

경기TP는 안산사이언스밸리 내 관련 연구기관(한양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전문가, 앤시스코리아, 안산시 등과 함께 수도권 자동차부품 기업이 미래차 생태계에 참여하기 위한 기반 마련을 위한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신정부 지역공약 중 하나인 안산사이언스밸리 중심 4차 산업기술 연구단지 조성과 수도권 미래차 실증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세부적인 실행목표를 수립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래차 생태계는 연결성, 자율주행, 공유·서비스, 친환경성 방향으로 진화하는 만큼, 반월시화공단 등 수도권에 밀집한 자동차부품기업의 적극적인 대응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비수도권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차별화되는 수도권 지역 요소가 무엇인지를 분석하고, 수도권에 위치해 유리한 정책 과제 방향성도 점검했다.

경기TP 관계자는 “지속적인 과제기획을 위한 협의회 운영을 통해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라며 “이를 경기도와 정부에 제안하여, 안산사이언스밸리 연구기능과 인프라가 국가 신산업 중 하나인 자동차산업 육성 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ICT·플랫폼기업과 기존 부품기업이 협업할 수 있는 미래차 전환 개발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