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AI 심정지 예측 의료기기, 8월부터 비급여 적용 확정

뷰노메드 딥카스 운영화면 예시 (사진=뷰노)
<뷰노메드 딥카스 운영화면 예시 (사진=뷰노)>

국내 의료 인공지능(AI) 업계 최초로 선진입 의료기술로 확정된 뷰노의 AI 기반 심정지 예측 의료기기 '뷰노메드 딥카스'가 오는 8월 1일부터 비급여 시장 진입이 최종 확정됐다.

뷰노는 지난 23일 보건복지부 고시 제2022-151호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 고시' 일부개정 발령을 통해 뷰노메드 딥카스의 신의료기술평가 평가 유예 기간이 2022년 8월 1일부터 2024년 7월 31일까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8월 1일부터 뷰노메드 딥카스를 도입한 병원은 '24시간 심정지 발생 위험 감시' 행위 시 환자에게 입원 1일당 비급여 청구가 가능하다. 평가유예 기간 2년과 신의료기술평가(약 1년) 기간을 포함해 최대 3년간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다.

뷰노메드 딥카스는 혈압, 맥박, 호흡, 체온 4가지 활력징후를 분석해 환자의 심정지 발생 위험도를 점수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모든 입원환자에 대한 상시 감시가 어려운 일반병동에서 의료진의 선제적 대응을 가능하게 한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정부의 엄격한 가이드라인을 통과한 첫 번째 AI 의료기기인 뷰노메드 딥카스는 앞으로 비급여 시장 진입을 통해 여러 의료 현장에서 입원환자의 안전 관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통해 수익 창출은 물론 실사용 데이터 구축으로 향후 신의료기술평가 통과 및 건강보험 수가 진입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