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美 학회서 웹툰 AI 기술 우수성 전파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CVPR 2022에 참여한 네이버웹툰 직원들이 웹툰 인공지능(AI) 기술을 홍보하고 있다.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CVPR 2022에 참여한 네이버웹툰 직원들이 웹툰 인공지능(AI) 기술을 홍보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이 국제 인공지능(AI)학회에서 웹툰 관련 AI 기술 우수성을 전파했다.

네이버웹툰은 19~24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2022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콘퍼런스 학술대회(CVPR)'에 참석해 논문 두 건을 발표했다. 네이버웹툰이 독자 개발한 웹툰 관련 AI 기술을 CVPR에서 처음 소개했다.

CVPR은 1983년 시작된 세계 최대 기술 전문단체인 전기전자공학자협회(IEEE)와 컴퓨터비전협회(CVF)가 공동 주최하는 학술대회다. 비전 AI 분야 대표 학회이자 컴퓨터공학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학회다.

네이버웹툰은 원하는 피사체 외곽을 쉽게 선택 할 수 있는 '자동배경분리' 기술과 장면을 웹툰처럼 바꿔주는 '웹툰미' 기술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자동배경분리 기술은 클릭 몇 번으로 원하는 이미지에서 배경을 분리하고 범위만 선택해서 뽑아낼 수 있는 기술이다. 네이버웹툰은 해당 기술 근간이 되는 '이미지 매팅'을 연구한 논문 우수성을 인정받아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

네이버 쇼핑라이브에 쓰인 웹툰미 기술 예시
<네이버 쇼핑라이브에 쓰인 웹툰미 기술 예시>

웹툰미 기술은 사람 얼굴이나 배경 등 실제 장면을 웹툰처럼 바꿔주는 기술이다. 창작자 작업 시간을 단축시키고 새로운 콘텐츠도 만들 수 있다. '콘텐츠 창작을 위한 AI'에서 얼굴을 쉽게 웹툰으로 변환하는 방법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유미의 세포들(이동건)'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진행자 얼굴에 기술을 접목하기도 했다.

김대식 네이버웹툰 웹툰AI 리더는 “웹툰 관련 독자적 AI 기술이 글로벌 학회에서 소개됐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으로 창작자와 이용자 모두를 위한 스토리테크 플랫폼이 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웹툰은 웹소설·웹툰 등 콘텐츠 도메인 AI를 집중 연구하며 실제 접목 가능한 기술을 연구개발(R&D)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자동 채색 툴 'AI페인터', 불법 유통 복제물을 감시하는 '툰레이더' 등 세상에 없던 AI 기술을 만들어 산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구를 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