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보고서 "3분기 수출 '흐림'"...수출기업 '원자재가·물류비 상승' 우려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 <자료 한국무역협회 제공>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 <자료 한국무역협회 제공>>

수출기업들이 3분기 수출이 다소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글로벌 물가상승 등이 배경이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국내 1301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체감 경기를 확인한 결과 수출기업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가 2분기보다 악화된 94.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수가 100을 하회하면 향후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는 의미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자동차부품(61.4), 플라스틱·고무제품(68.4), 철강·비철금속(74.2) 등 11개 품목이 100을 하회했다. 보고서는 최근 유가 및 원자재가 상승, 국제수급 불안 등으로 인한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를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선박(149.3), 반도체(114.3), 화학공업제품(111.3) 등은 EBSI가 100을 넘어 3분기 수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조선업의 견조한 수주 흐름, 반도체 수요 증가 및 공급 부족이 수출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봤다. 의료·정밀·과학기기(102.4), 전기·전자제품(99.7) 등은 지금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환경 평가에서는 '수출상품 제조원가'(69.1), '국제 수급상황'(70.4), '수출대상국 경기'(83.1) 등 10개 중 7개 항목이 악화됐다. '수출계약'(105.6), '수출 상담'(102.8), '설비 가동률'(102.2) 등은 지금과 비슷하거나 소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원재료 가격상승'(84.9%), '물류비 상승'(74.4%) 등이 3분기 수출 애로요인으로 꼽혔다. 보고서는 기업들이 수출업계 전반에서 원가 압박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환율 변동성 확대'(32.7%)는 2분기(22.5%) 대비 10%포인트(P) 이상 크게 상승했다.

무협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물가 상승,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 등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은 앞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은 제조원가 인상을 수출단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환위험 헷지, 원부자재 선제 확보 등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호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