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 경기 급락...대한상의 3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 79까지 떨어져

대한상공회의소가 가파른 물가와 환율 상승세로 3분기 기업 체감 경기가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자료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가파른 물가와 환율 상승세로 3분기 기업 체감 경기가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자료 대한상의)>

가파른 물가와 환율 상승세로 기업 체감 경기가 악화됐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비금속광물과 자동차부품, 지역별로는 전남·대전·인천·울산·광주 등의 경기가 나빠질 전망이다.

대한상의는 전국 2389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3분기 BSI는 2분기 96보다 17포인트 감소한 79로 집계됐다. 매출 대비 수출 비중 50%를 기준으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을 나누어 분석한 결과, 수출기업은 95에서 82로, 내수기업은 96에서 78로 지난 2분기보다 급락했다. BSI는 100 이상이면 해당 분기 경기를 이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본 기업이 많다는 의미다.

대한상의는 “글로벌 공급망 병목과 1300원에 육박하는 고환율이 이어지는 가운데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국제유가·원자재가 안정화 여부가 불투병한 상황”이라며 “고물가가 지속되면 국내 소비도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가파른 물가와 환율 상승세로 3분기 기업 체감 경기가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자료 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가 가파른 물가와 환율 상승세로 3분기 기업 체감 경기가 급락할 것으로 전망했다.(자료 대한상의)>

업종별로는 대부분이 기준치 100을 넘지 못해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화장품(100)과 의료정밀(95), 식음료(94)가 상대적 강세를 보였다.

높은 원료 수입 비중으로 인해 글로벌 원자재가격 상승의 직격타를 받은 자동차부품(69), 석유화학(63)과 비금속광물(61) 등은 낮은 경기체감을 보였다.

지역별 체감경기는 보합세의 제주(100)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지난 분기 대비 BSI가 하락했다. 제주는 최근 방역 해제와 관광 호조가 지역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석유화학과 자동차·부품 영향이 큰 대구(77)와 울산(71)을 비롯해 경남(79), 충남(76), 경기(75), 광주(72) 등은 체감 경기가 크게 떨어졌다.

조사에서 응답 기업 절반 이상이 실적 부진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실적이 올해 초 계획보다 미달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54.9%인 반면, 목표치를 초과할 것으로 본 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상반기 실적이 올 초 계획에 미달했다고 응답한 기업 62.6%는 하반기 가장 우려하는 대내외 리스크로 '물가·환율 변동성 지속'을 꼽았다. 이어 '소비 위축'(52.3%) '공급망 병목 지속'(30.6%) '자금 조달여간 악화' (20.9%) 등으로 나타났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실장은 “고물가, 고환율 등 침체 기로에서 피해가 큰 업종을 대상으로 원자재가 안정, 세제 개선·지원, 수출금융과 물류비 지원과 같은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