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고과학기술인, 선양국 한양대 교수 선정

선양국 한양대 교수
<선양국 한양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이우일)는 2022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 수상자로 선양국 한양대 교수를 선정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선 교수는 양극 소재를 이루고 있는 입자 내 전이 금속 농도를 제어해 높은 용량과 우수한 안정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농도구배 양극 소재 개발로 리튬이차전지의 새로운 길을 개척, 차세대 전기차 개발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데 기여했다.

선 교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농도구배 양극 소재는 높은 용량을 발현하는 원료를 내부에 밀집시키고, 안정성이 우수한 원료로 외부를 감싸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용량과 안정성이 상충하는 기존 양극 소재 한계를 극복하는 데 성공했다.

이 소재를 전기차에 적용할 경우, 1회 충전으로 800~900㎞까지 주행할 수 있고 20년 이상 사용해도 90% 이상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선 교수는 국제학술지에 675여편 논문을 게재했으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HCR)에 6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또 농도구배 양극 소재 원천기술을 중심으로 333건 특허를 출원 및 등록했다. 이를 바탕으로 다수 기업에 총 25건 기술이전(총 317억6000만원)을 진행했다.

한편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은 탁월한 연구성과를 이룬 과학기술인을 발굴해 그 공로를 치하하기 위해 2003년부터 시상했다. 그동안 수상자는 올해를 포함해 총 45명이다.

과기정통부는 29일 한국과총이 주최하는 2022년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수상자에게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