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무풍에어컨, 기술·친환경·맞춤형으로 누적 판매 200만대 돌파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가 28일 서울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삼성 에어컨 혁신 기술 브리핑에서 기술 개발 동향을 소개했다.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가 28일 서울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삼성 에어컨 혁신 기술 브리핑에서 기술 개발 동향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무풍에어컨이 국내 스탠드형 기준 누적 2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28일 서울 태평로빌딩에서 '삼성 에어컨 혁신 기술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6년 세계 최초 직바람 없는 무풍에어컨을 출시, 현재 전 세계 78개국까지 판매국을 확대했다. 무풍에어컨은 초속 0.15m 이하 바람으로 실내 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하는 제품이다.

노수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무풍 에어컨은 국내 소비자가 하루 평균 에어컨 사용 시간 4시간 30분 중 실제 강한 바람을 원하는 시간은 10분이라는 조사결과에서 출발한 제품”이라며 “직바람 없이 냉기를 뿜는 석빙고의 원리에 착안했다”고 말했다. 노 상무는 “무풍에어컨은 무풍 패널,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고효율·친환경 세 가지 축을 중심으로 발전했다”며 그간 삼성의 기술 혁신 과정을 설명했다.

무풍에어컨 핵심 기술은 '마이크로 홀'이다. 직경 1㎜ 이하 마이크로 홀을 전면 패널 메탈 소재에 배치해 부드럽고 시원한 냉기를 제공한다. 2016년 13만5000개였던 마이크로 홀 개수는 2022년 27만개까지 늘어났다.

무풍 면적도 10만6232㎟에서 21만6710㎟로 두 배 이상 늘었다. 무풍에어컨 팬 개수도 하이패스 팬에 서큘레이터 팬을 더해 4개 팬이 무풍 냉기를 균일하게 집안 곳곳으로 보낸다.

무풍 라인업 갯수는 출시 당시 20개에서 60개로 늘었다. 무풍 에어컨 비중도 지난해 80%에서 올해 약 90%까지 상승했다. 가정용에어컨뿐만 아니라 상업용에어컨까지 무풍을 도입해 현재 글로벌 78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최근 누적판매량이 200만대를 넘었다.

에너지효율과 친환경성도 높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국내 업계 최초로 냉매 R32를 가정용 에어컨에 도입했다. R32는 가연성이 매우 낮은 친환경 냉매로 기존 냉매 대비 탄소배출량을 최대 75만톤 줄여준다. 일회용 건전지를 사용하지 않는 솔라셀 리모컨도 친환경 기술의 일환이다.

올해는 실내외 열교환기 면적을 각각 26%, 67%씩 늘려 인버터 모터와 압축기 효율을 높여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모델을 13개 출시했다. 업계 최다 수준이다.

소비자 맞춤형 수요에 따른 '비스포크'도 적용했다. 고객이 원하는 대로 맞춤형 콘셉트를 적용해 총 158개 색상 조합이 가능하다. 봄, 가을이나 비오는 날 등 여름 외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체온풍'도 선보였다.

이밖에도 가정에서 손쉽게 에어컨 패널을 분리해 속까지 청소할 수 있는 '이지 오픈 패널'로 위생관리 편의성도 강조했다.

노 상무는 “소비자 맞춤형 에어컨을 다양하게 개발해 '무풍 생태계'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싱스 홈 라이프를 통해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서 '나'에게 맞는 제품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