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기차 이용 시 1㎞당 100원 적립...年 최대 7만원

탄소중립실천포인트 제도 운영

쏘카, 탄소중립실천포인트 제도 운영 이미지. [자료:쏘카]
<쏘카, 탄소중립실천포인트 제도 운영 이미지. [자료:쏘카]>

쏘카는 무공해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에 1㎞당 100원의 탄소중립 포인트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쏘카는 한국환경공단 '탄소중립실천포인트제' 시행에 맞춰 적립 시스템을 도입했다. 전기차 이용을 장려하고 환경친화적인 카셰어링 문화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기 위해서다.

탄소중립실천포인트제는 전기차 등의 무공해차를 대여하거나 전자영수증 발급, 그린 카드로 친환경 상품 구매 등의 탄소중립 활동을 실천하는 국민에게 이용실적에 따라 포인트 적립으로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제도다.

탄소중립 포인트 적립 방법은 간단하다. 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탄소중립실천포인트 공식 누리집에 가입한 후 쏘카 어플을 통해 전국에 위치한 쏘카존의 전기차를 이용하면 자동으로 시스템이 연계돼 포인트가 쌓인다.

가입 후 최초 이용 시 탄소중립 실천 다짐금 5000원이 1회만 제공되며 이후 전기차 이용 거리 1㎞당 100원이 연간 최대 지급액 총 7만원 안에서 적립된다. 적립 포인트는 월별로 카드사 포인트 또는 현금으로 지급된다.

쏘카는 원활한 전기차 이용을 지원하기 위해 충전보장 서비스도 지난 5월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 서울 시내 쏘카존에 '충전보장' 마크가 붙은 일부 전기차를 대상으로 충전량을 70% 이상으로 관리한다. 쏘카는 단계적으로 차량 수와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남궁호 쏘카 사업본부장(CBO)은 “환경을 중시하는 가치 소비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전기차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도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쏘카는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해 탄소배출 저감 활동을 확대하고 공공 탄소저감을 위해서 지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