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뒤로 태양 코로나가 넘실"…현실이라 더 신기한 일식

사진=NASA/SDO/AIA/LMSAL
<사진=NASA/SDO/AIA/LMSAL>

태양 관측위성에 불타오르는 태양 앞을 가로지르는 달의 그림자가 포착됐다.

우주 전문매체 스페이스웨더닷컴은 29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의 태양역학관측위성(Solar Dynamics Observatory, 이하 SDO)가 촬영한 부분일식 사진을 공개했다.

우주에서 관측된 부분일식. 사진=NASA/SDO/AIA/LMSAL
<우주에서 관측된 부분일식. 사진=NASA/SDO/AIA/LMSAL>
달의 울퉁불퉁한 지형이 역광으로 선명하게 보인다. 사진=스페이스닷컴
<달의 울퉁불퉁한 지형이 역광으로 선명하게 보인다. 사진=스페이스닷컴>

스페이스웨더닷컴은 “일식은 총 35분동안 관측됐다. 일식이 절정에 달했을 때는 달이 태양의 약 67%를 가렸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태양이 밝은 빛을 발하고 있어 달의 울퉁불퉁한 지형까지 역광으로 선명하게 보인다.

포보스가 태양을 가리는 부분일식을 화성에서 관측한 모습. 사진=NASA/JPL-Caltech/ASU/MSSS/SSI
<포보스가 태양을 가리는 부분일식을 화성에서 관측한 모습. 사진=NASA/JPL-Caltech/ASU/MSSS/SSI>

지난 4월에는 화성에서 일식 현상이 포착되기도 했다. 나사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화성의 두 위성 중 하나인 포보스(Phobos)가 태양 앞을 지나면서 벌어진 일식 현상을 촬영해 공개했다.

감자같이 생긴 포보스는 지구와 달의 거리보다 훨씬 더 가깝게 화성 주변을 공전하고 있지만, 지름이 27km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작아 태양을 가리더라도 완전히 가리는 개기일식이 일어나지 않는다.

(왼쪽부터) 태양 관측위성 ‘SDO’, 태양 탐사선 ‘파커 솔라 프로브’, ‘솔라 오비터’. 사진=NASA/ESA
<(왼쪽부터) 태양 관측위성 ‘SDO’, 태양 탐사선 ‘파커 솔라 프로브’, ‘솔라 오비터’. 사진=NASA/ESA>

한편, SDO는 나사와 미 해양대기국(NOAA)이 2010년 2월 공동 발사해 운영하고 있는 태양 활동 관측위성이다. 이 외에도 태양탐사선으로 나사는 ‘파커 솔라 프로브’, 유럽우주국(ESA)는 솔라 오비터를 각각 운영하며 태양 가까이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