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본회의 일정 연기해도 불법은 여전"

국민의힘이 7월 임시국회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국회법 위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1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여야 합의 없이 국회의장을 선출한다면 오늘 하든 월요일에 하든 민주당이 국회법을 위반한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당초 이날 열려고 했던 본회의를 4일로 연기했었다.

성 의장은 “국회의장을 당리당략을 위한 거수기로 전락시키려 한다. 여야 합의 없이 민주당 마음대로 뽑아 특정 정파의 수장으로 만들려한다”며 “헌정사상 유례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국회의장 후보자인 김진표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여야 합의에 따라 적법한 절차대로 선출된 의장이 되는 게 우선”이라며 “민주당만의 국회의장이 아니라 국민의 존경을 받는 의장이 돼 달라”고 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