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회 정상화 책임 집권여당에 달려"

후반기 국회 원구성 관련 주말 최종담판을 제안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상화 책임은 집권여당에 있다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정쟁하는 식물 국회냐, 민생 국회냐를 선택하는 것은 국민의힘의 결단에 달렸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양보하는 결단을 내린만큼 여당도 양보안을 제시해 줄것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협치의 정치를 보여주는 것이 국정운영의 무한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몫”이라며 “이런 상식적 선택마저 이뤄지지 않는다면 최소한 입법부 수장의 장기공백이 없도록 국회의장만큼은 우선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국회의장 단독선울에 위법성을 지적하는 것에 대해서도 하자가 없다고 해명했다. 국회법 14조와 18조에 의거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는 데 절차적 하자가 없다는 주장이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여당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갖고 국회정상화에 길로 들어서길 인내하며 기다릴 것”이라며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는 무자격자의 무청문회 통과를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