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조성' 목표

1일 인천시청에 첫 출근한 유정복 시장이 직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1일 인천시청에 첫 출근한 유정복 시장이 직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민선 8기 인천시를 이끌어 갈 유정복 시장이 1일 시청에 첫 출근했다. 민선 6기 이후 4년만이다.

유 시장은 이날 수봉공원 현충탑을 참배한 뒤 인천시청에 출근했다.

직원들의 꽃다발을 받으며 출근한 유 시장은 접견실에서 사무인수 서명을 한 뒤 신규 임용 직원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

시청 구내식당, 청경 휴게실, 민원실, 미화원 휴게실 등을 방문해 직원들을 만났다.

점심시간에는 미추홀노인복지관에서 배식 봉사 활동을 하고, 오후에는 인천시의회 개원식과 인천시교육감 취임식에 참석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1일 미추홀노인복지관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1일 미추홀노인복지관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유 시장 취임식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인천항 내항 1·8부두 상상플랫폼 앞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예술공연 방식으로 열린다.

유 시장은 행사 장소를 시청이 아닌 인천항 내항으로 정하면서 제1공약인 '제물포 르네상스'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 공약은 해양수산부 소유 내항 일대 182만㎡의 소유권을 확보하고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받아 역사·문화·해양관광·레저·문화 중심 '하버시티'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4년 만에 다시 돌아온 유 시장은 '시민이 행복한 세계 초일류도시 조성'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본인의 역량과 경험을 모두 쏟아붓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유 시장은 “지난 4년간 더 성숙해지고 단단해졌다. 시민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소중한 기간이 됐다”며 “인천시장 유정복보다는 시민의 친구 정복이가 되겠다는 게 저의 마음가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균형발전에 힘쓸 텐데, 특히 계층 간 균형발전에 중점을 두고 어렵고 힘들고 불편한 분들을 정책 우선순위로 두고 더욱 큰 배려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천=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