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파업, '운송비 2년 24.5% 인상' 극적 합의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레미콘운송노동조합와 레미콘제조사들의 운송료 인상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 1일 적정 운송료 보장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2022.7.3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레미콘운송노동조합와 레미콘제조사들의 운송료 인상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 1일 적정 운송료 보장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2022.7.3 nowwego@yna.co.kr>

레미콘 운송노동조합과 레미콘 제조사가 운송비 2년 24.5% 인상에 합의하며, 휴일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로써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레미콘운송노조가 지난 1일부터 시작한 레미콘 차량 운송 거부 파업은 이틀 만에 종료되고 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조는 1일 파업 시작일에 제조사와 협상에 실패한 후 3일 오후 다시 협상을 이어갔다. 이날 협상에서 레미콘 운송료를 2년간 24.5%(1만3700원)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가 운송 차주 측이 요구한 노조 인정 문제와 간부 대상의 타임오프 수당 지급 요구를 제조사가 거부하며 협상이 결렬됐다.

그 직후 레미콘운송노조가 명칭에서 '노조'를 뺀 '수도권운송연대'로 변경하기로 긴급 제안하고 제조사가 받아여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또 레미콘 차량에서 나오는 폐수인 '회수수' 처리를 위해 레미콘 운송료의 50%를 레미콘 제조사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날 협상 타결로 현재 수도권 기준 평균 5만6000원인 운송 단가는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7700원 올린 6만3700원, 내년 7월 1일부터 1년 간은 6000원 올린 평균 6만9700원이 적용된다.

앞서 지난 1일 레미콘 차량의 파업으로 유진기업(17개), 삼표산업(15개) 등을 비롯해 수도권 14개 권역 158개 레미콘 제조사 공장은 일제히 가동을 멈췄다. 이날 하루 매출 피해액만 300억원으로 추산됐다.

건설현장도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사 중단 등 피해가 불가피했다. 지난달 8일간의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이달에는 레미콘운송노조 파업까지 이어지면서 공사가 전면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건설업계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사비 부담까지 커진데다 매해 파업이 반복돼 공사에 차질을 입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