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도심 전역 서비스로봇 실증·보급 착수...로봇산업 글로벌 허브도시 목표

대구의료원 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추진
대구미술관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 추진
동대구역 서비스로봇 실증 및 보급 확산·사업 공모

대구시는 대구의료원, 대구미술관, 동대구역 등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서비스로봇 실증·보급 사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대구시청 산격동청사, 엑스코 등 일부 제한적인 시설을 대상으로 이뤄졌던 서비스로봇 실증·보급사업을 확대해 서비스로봇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대구의료원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공모한 '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에 선정, 올해부터 2년간 로봇통합관제시스템 및 서비스로봇 4종 10대를 활용해 '서비스로봇 기반 비대면 공공병원 혁신 플랫폼 실증'에 나선다. 대구의료원 본관 1층에서 안내로봇과 방역로봇이 병원 방문객에게 안내·통역·방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물류로봇은 병원 내 시설을 오가며 검체·약제·세탁물을 배송하는 등 의료진 업무를 보조한다. 또 로봇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해 로봇의 위치, 임무 수행 현황, 오류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모바일을 통한 정보 공유 체계를 구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는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대구의료원, KT, 티티엔지가 참여한다.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 실증개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 실증개요>

대구미술관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공모한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에 선정돼 대동모빌리티, 대구시와 함께 올해부터 2년간 총 3대의 스마트 로봇체어를 활용한 '이동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이승로봇 개발 및 실증'에 나선다. 우선 1단계로 자율주행 및 큐레이팅 시스템을 탑재한 대구미술관 맞춤형 스마트 로봇체어를 기획·개발하고, 2단계로 총 3대의 스마트로봇 체어를 실증해 이동약자들의 전시 관람을 지원한다.

동대구역에는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서비스로봇 실증 및 보급·확산 사업'을 통해 시민체감형 시민체감형 서비스로봇을 보급한다. 이번 사업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주관하며 자유공모방식으로 오는 18일까지 과제를 접수한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로봇 실증·보급사업 추진으로 서비스로봇 산업 확산 기반을 마련해 지역 내 서비스 로봇시장을 창출하겠다”면서 “이를 통한 대구가 로봇산업 글로벌 허브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