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 심각한 호주 "연봉 1억 받을 청소 노동자 구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호주 청소업체들이 심각한 인력난에 잇따라 임금을 높였지만, 지원자가 없어 곤란한 상황에 직면했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청소 도우미 소개업체 ‘앱솔루트 도메스틱스’는 최근 시급을 45호주달러(약 4만원)까지 올렸다.

이를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로 환산하면 주당 1800호주달러(160만원)으로, 연봉으로 환산 시 9만 3600호주달러(8350만원)에 달한다. 호주의 평균 대졸 일반 회사 초봉인 6만~7만5000호주달러보다도 높은 금액이다.

이 회사의 조에 베스 이사는 “지난해 중순 이후 지원자가 아예 없어 회사 홍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9개월 만에 시급을 10호주달러나 올렸는데도 사람이 없다”고 심각한 인력난을 토로했다.

심각한 인력난에 시달리는 것은 다른 청소 회사들도 마찬가지다.

또 다른 청소 도우미 소개 업체 어반컴퍼니 역시 시간당 35호주달러(약 3만 1000원)에서 55호주달러(약 4만 8900원)로 임금을 파격 인상했다. 또한 청소 속도에 따라 60호주달러(약 5만 3400원)까지 받을 수 있는데, 이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12만 4800호주달러, 우리 돈으로 1억 1100만원이 넘는다.

시급 30호주달러(약 2만 6700원)를 제공한다는 한 세차장은 구인 광고에 “전화할 필요 없이, 당신이 원하는 곳에 나타나서 (일을) 시작하세요”라는 문구를 내걸기도 했다.

시드니 남부 벡슬리에서 청소 노동자로 일하고 있는 베루스타 베네디토는 “일을 시작한 이래로 집으로 가져가는 급여가 두 배로 늘었다. 시급은 대게 40~55호주달러 사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