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올인' 엘살바도르, 손실 60%...디폴트 우려

엘살바도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페이스북
<엘살바도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페이스북>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엘살바도르가 암호화폐 가격 폭락 등의 여파로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정부는 최근 암호화폐 가격 폭락으로 비트코인 투자 금액의 약 60%에 달하는 평가손실을 입었다.

여기에 엘살바도르 국민의 비트코인 사용량도 급감한 가운데, 암호화폐 투자자들로부터 신규 자금을 조달하려던 계획도 실패하면서 국가 재정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엘살바도르는 작년 9월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세계 최초의 국가다.

열렬한 비트코인 지지자인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지난해 전체 투자 예산의 15%를 비트코인 활성화를 위해 쏟아부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비트코인 지갑 애플리케이션 '치보'(chivo)를 내려받는 국민에게 국민들의 평균 연간 수입의 약 1%에 해당하는 30달러(약 3만9000원)를 뿌렸다.

부켈레 대통령은 자국 성인의 60%인 300만명 가까이가 치보를 내려받았다고 자랑했으나, 이용률은 극히 저조한 상태로 올해 들어서는 앱을 새로 내려받은 국민도 거의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엘살바도르 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했던 10억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비트코인 표시 국채 발행 계획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 금융환경이 악화했다는 이유로 지난 3월 무기한 연기됐다.

이런 가운데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엘살바도르 정부의 손실액도 커지고 있지만, 부켈레 대통령은 추가 매수 사실까지 공개하면서 여전히 낙관론을 펼치고 있다.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트위터에 “엘살바도르는 오늘 비트코인 80개를 1만9000달러(약 2485만원)에 샀다”고 밝히며 “비트코인이 미래다. 저렴하게 팔아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번 매입 전까지 부켈레 정부는 9차례에 걸쳐 비트코인 2301개를 사들였다. 매입 총액은 1억560만달러(약 1381억원)로 추정된다. 비트코인 1개당 4만5893달러(약 6000만원) 꼴이다.

NYT는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연료와 식품 가격 안정을 위한 보조금 지급이 늘어나면서 엘살바도르 정부의 재정 상태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면서 “외채 상환도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현재 엘살바도르 정부의 재정 상태를 고려하면 내년 1월 8억달러(약 1조458억원)를 시작으로 연이어 돌아오는 외채를 상환할 자금을 마련할 길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NYT는 대중적인 인기에 집착해온 부켈레 대통령이 무리한 비트코인 도입의 결과로 국민의 분노를 야기할 대규모 공공재정 지출 축소와 디폴트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다가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