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공공 전용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 출시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전용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를 출시했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전용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를 출시했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부문 전용 서버를 앞세워 공공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력과 정부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으로 지정된 KTNF의 국산 서버 제조 역량, 뉴타닉스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소프트웨어 기술, 인텔 최신 XPU 기술 등 전문 역량을 결합해 공공 부문에 특화된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를 출시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합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CMP)을 결합, 별도 운용체계(OS)나 소프트웨어 등 제약 없이 빠르고 간편하게 자체 클라우드를 구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는 공공 부문의 업무 프로세스를 유연하게 반영할 수 있는 통합 업무 플로우 기능부터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 통합 관리 기능까지 제공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전용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를 출시했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공공 전용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를 출시했다.>

인텔 옵테인 SSD를 탑재해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가속화하고, 뉴타닉스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워크로드 규모에 따라 최적화된 유연한 확장성까지 갖췄다.

신세계아이앤씨는 리테일, 제조, 금융 등 다양한 산업의 클라우드 구축·운영 경험을 통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공공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을 비롯한 동원그룹 등 유통, 제조 기업뿐만 아니라 BNK시스템, KB캐피탈 등 주요 금융 기업까지 고객사로 확보하며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정아름 신세계아이앤씨 IT서비스담당 상무는 “'스파로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버'는 유연성, 효율성, 보안성 등을 갖춘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전환에 최적화된 서버”라며 “신세계아이앤씨를 비롯해 KTNF, 뉴타닉스, 인텔 등 각 산업 대표 기업 핵심 역량을 결합해 출시한 만큼 신뢰할 수 있는 기술력에 가격 경쟁력까지 더해 빠르게 공공 부문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