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공방' LIV골프 VS PGA... PGA투어 다음시즌 5428억 '베팅'

지난 1일 막을 내린 LIV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3차대회 모습.
<지난 1일 막을 내린 LIV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3차대회 모습.>

LIV골프와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주도권 다툼이 법정싸움으로 번졌다. 유럽에 이어 이번엔 PGA 안방인 미국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켈슨 등 LIV골프로 이적한 11명의 선수들은 PGA를 상대로 캘리포니아 북부연방 법원에 반독점법 위반관련 소송을 제기했다. PGA 측이 징계근거로 내세운 타 단체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할 경우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규정에 대해 우월한 지위를 이용한 횡포이자 반독점법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지난 7월에는 이안폴터 등 LIV골프 시리즈 출전선수들이 스코티시오픈 출전을 금지한 DP월드투어(유럽프로골프투어)를 상대로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해 출전금지 결정을 뒤집기도 했다.

법정까지 확대된 LIV골프의 공세 속 시즌 최종전을 앞둔 PGA투어 선수들의 속내도 복잡하다. 결정의 시간이 임박한 분위기다. 강경한 PGA의 대응에도 LIV골프 시리즈로 이적하는 선수들이 늘면서 LIV골프 시리즈 필드도 빠르게 채워지고 있다. 머뭇거리다간 선택할 수 있는 기회조차 잃을 수 있다.

지난 1일 막을내린 LIV골프 인비테이셔널 3차 대회(총상금 2500만달러)에서는 라이더컵 유럽팀 단장직까지 내던지고 LIV골프 이적을 선택한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첫 출전에 우승까지 차지하며 3일 만에 62억원에 달하는 두둑한 상금을 챙겼다. 게다가 스텐손은 LIV골프로 이적하는 대가로 LIV골프 측으로부터 계약금 5000만달러(약 65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더컵은 미국과 유럽의 자존심을 건 대륙 간 남자골프 대항전으로 스텐손은 오는 2023년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릴 예정인 라이더컵 유럽팀 단장이었다.

PGA투어는 5일 개막하는 원덤챔피언십을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정규시즌 페덱스컵 포인트 125위까지 플레이오프 첫 대회 출전권이 주어지고 이후 2차전은 70위, 최종전인 3차전은 30위까지만 출전할 수 있다. 최상위권 선수가 아닌경우 플레이오프에 대한 기대보단 다음 시즌을 어디서 뛰어야할 지 고민이 커질 수밖에 없다.

PGA투어 머니게임 맞불…다음 시즌 총상금 5428억원

PGA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너핸.>

PGA투어도 과감한 베팅에 나섰다. PGA는 지난 2일 플레이오프 3개 대회를 포함해 총 47개 대회, 총상금 4억1500만달러 규모의 2022-2023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등 8개 A급 대회의 경우 상금이 최대 2000만달러까지 인상된 게 눈에 띈다. 벌써부터 내년 시즌 총상금은 물론 대회 수 확대와 팬들의 흥미를 돋우는 승강제까지 거론하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선 LIV골프를 견제하기 위해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하는 A급 대회 규모 확대에 집중한 것으로 풀이된다.

LIV골프와 PGA투어 간 법정공방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세계 남자프로골프 주도권을 놓고 벌이는 기 싸움에서 이번 법정다툼 결과가 중요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지난 7월 DP월드투어가 LIV골프 이적 선수들을 대상으로 내렸던 스코티시오픈 출전 금지결정이 뒤집혔던 것 처럼 미국 법원마저 LIV골프 측 손을 들어준다면 PGA투어가 궁지에 몰릴 가능성도 있다.

정원일기자 umph1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