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텍, 세계 1위 '솔라엣지'에 MLCC 공급한 비결은…

아바텍이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를 세계 1위 태양광 인버터 기업 솔라엣지에 공급하게 된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높은 수준의 생산 기술과 제품력을 요구하는 MLCC 분야에서 빠른 시간 내 경쟁력을 인정받은 쾌거다. 빠른 납기 대응과 세계 1위 수준 MLCC 경쟁력이 시장에서 통했다.

아바텍은 4일 이스라엘 솔라엣지테크놀로지스에 35억원 규모로 MLCC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약 두 달분 MLCC 공급 분량이다. 초기 계약물량은 작지만 첫 거래를 텄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계약을 계기로 아바텍은 솔라엣지에 연간 수백억원 규모 MLCC를 공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솔라엣지는 글로벌 주요 태양광 인버터 업체로 매해 엄청난 양의 MLCC를 소비한다. 태양광 인버터 효율성을 높이는데 MLCC가 핵심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태양광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MLCC 탑재량은 더욱 늘어난다. 지금까지 솔라엣지는 일본기업 MLCC를 주로 이용했다.

아바텍은 솔라엣지가 이용해온 일본 MLCC를 대체하겠다는 목표로 연구개발(R&D)에 뛰어들었다. MLCC는 국제 표준 규격이 있어 해당 기준만 충족하면 타 회사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다. 아바텍은 극한 상황에서도 정상적으로 기능을 구현하는 MLCC를 개발하기 위해 R&D 총역량을 집중했다.

아바텍 관계자는 “임직원의 노력으로 일본 MLCC를 대체할 만한 경쟁력 있는 MLCC 개발에 성공했고 고객사로부터 품질 테스트까지 통과했다”라면서 “국제 표준을 충족하는 다양한 MLCC 라인업을 개발했다”라고 설명했다.

MLCC 생산 설비가 들어선 아바텍 구미공장 전경 (사진=아바텍)
<MLCC 생산 설비가 들어선 아바텍 구미공장 전경 (사진=아바텍)>

아바텍은 2020년 9월부터 솔라엣지에 샘플을 공급, 1년 이상 테스트를 거쳐 최종 납품을 성사시켰다. 아바텍은 제품력과 빠른 납기 대응, 안정적인 공급 능력 등에서 고객사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아바텍은 MLCC 시장에서는 아직 신생 업체지만 제품력에서는 세계 1위 업체에 버금가는 경쟁력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아바텍 현재 핵심 매출원은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식각 사업이다. 매출 비중이 90%에 이른다. 앞으로 아바텍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식각, MLCC 등 신사업을 강화해 새로운 회사 성장 동력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바텍, 세계 1위 '솔라엣지'에 MLCC 공급한 비결은…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